농협, 국민경제 기여액 58조 넘어···107만명 일자리 창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결과 발표
농축산물 유통·판매로 시장경쟁 촉진↑
조합원 6.3조 실익 증대 1인당 302만원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3:35]

농협, 국민경제 기여액 58조 넘어···107만명 일자리 창출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 연구결과 발표
농축산물 유통·판매로 시장경쟁 촉진↑
조합원 6.3조 실익 증대 1인당 302만원

황채원 기자 | 입력 : 2024/07/09 [13:35]

농협중앙회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농협중앙회가 실시하고 있는 사업들이 국민경제에 58조원 규모의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약 3% 수준이며 107만명의 일자리도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협중앙회는 9일 농협사업의 국민경제 및 조합원실익 기여도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지난 2023년 12월부터 5개월간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수행한 연구용역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용역은 조합원실익 기여도(타업체 대비 농협을 이용할 때 발생하는 경제적 이익), 판매사업의 시장경쟁 촉진 효과(영리기업과의 경쟁으로 생산자와 소비자에게 제공한 경제적 이익), 국민경제 기여도(연관 산업에 기여한 효과) 등으로 평가했다. 

 

평가에 따르면 농협은 영농자재 공동구매사업, 상호금융 등 사업부문에서 농업인 조합원들에게 보다 나은 가격조건을 제공해 6조3000억원의 실익 증대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조사 당시 5조2000억원 대비 21% 증가한 수치다. 

 

조합원 1인당 약 302만원의 실익이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으며 사업부문별로는 구매사업 8000억원, 판매사업 1조900억원, 배당 6300억원, 신용사업 2조1100억원, 교육지원사업 1조6700억원 등으로 기여도를 보였다. 

 

특히 교육지원사업 및 경제사업에서 조합원의 실익이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지원사업은 1조6688억원의 조합원 실익이 개선됐는데 2018년 1조1020억원 대비 51% 상승했다. 

 

구매와 판매사업은 각각 8063억원, 1조903억원으로 5년전인 2018년 대비 각각 30%, 28% 조합원들의 실익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농축산물 유통·판매사업의 시장경쟁 촉진 효과도 높게 나타났다. 농협이 판매사업을 수행함으로써 영리기업간 경쟁을 촉진시켜 농업인은 농산물을 더 높은 가격에 판매하고 소비자는 더 저렴한 가격에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농협이 농축산물 유통·판매사업에 참여해 가격협상력을 높인 결과 농업인과 소비자에게 20조 6천억 원 수준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23% 오른 금액이다. 

 

농업인에겐 수취가격 상승, 생산량 증가 등 긍정적인 영향을 주며 9조6000억원의 경제적 이익을 안겼고 소비자들에겐 농산물 지불가격 하락 등으로 11조원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경제 기여도도 높았다. 농협의 국가 연관산업 부가가치 유발액은 약 58조8000억원으로 농림수산품(16.7조원), 금융·보험 서비스(16.1조원), 음식료품(5.7조원), 화학제품(2.8조원),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2.4조원) 등에서 부가가치가 많이 발생했다. 

 

이외에도 연관산업 취업유발효과는 2018년 대비 65% 오른 107만명으로 집계됐다. 경제산업 89만명, 신용사업 12만7000명, 보험사업 3만명, 교육지원사업 2만3000명 등이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은 "농촌소멸 위기 등 어려운 여건 속에 앞으로 농협의 역할은 더 중요해질 것"이라며 "농업인 실익증진과 국민경제 균형발전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농협 사업에 변화와 혁신을 더해 새로운 대한민국 농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