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형 유조선 2척 수주 쾌거

신년 선박 수주 시동 걸어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1/31 [09:19]

현대중공업, 대형 유조선 2척 수주 쾌거

신년 선박 수주 시동 걸어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1/31 [09:19]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현대중공업이 초대형 유조선(VLCC) 2척의 계약을 따내며 신년 선박 수주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노르웨이 선사 DHT로부터 31만9000t급 VLCC 2척을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구체적 선가는 밝히지 않았지만 척당 약 8300만달러(약 969억원) 수준으로 거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중공업은 울산조선소에서 해당 선박을 건조해 오는 2018년 7월과 9월 선주 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측은 앞서 노르웨이 호그 LNG사로부터 FSRU(부유식 LNG 저장·재기화 설비) 1척을 수주했는데 이는 작년에 실적에 이미 반영된 경우라 이번 계약이 올해 첫 수주라고 설명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