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상장지수펀드(ETF) 종목명 개편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3/29 [10:26]

거래소, 상장지수펀드(ETF) 종목명 개편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3/29 [10:26]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한국거래소는 종목명만으로도 투자자들이 상품 특징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상장지수펀드(ETF) 종목명을 개편한다고 29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이미 상장된 ETF 265종목 중 83종목에 대해 1개월간 사전 안내 기간을 거친 후 오는 5월2일부터 개편된 종목명이 적용된다. 명칭이 변경될 ETF는 거래소나 각 운용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ETF는 일반 펀드와 달리 매매가 쉽고 즉각적으로 이뤄져 종목 특성에 대한 직관적인 정보가 필요하다. 하지만 최근 다양한 기초자산 및 운용전략을 활용한 상품이 증가함에 따라 투자자들이 ETF 종목 특성을 이해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이다.

이에 거래소는 ETF 종목명만으로도 투자지역, 기초자산 및 투자전략 등 중요 정보를 인지할 수 있도록 운용사와 협의해 '종목명 부여 원칙'을 정해 반영할 예정이다.

먼저 거래소는 ETF 종목 단축명에 브랜드명, 투자 지역, 기초지수, 레버리지·인버스, 합성, 환헤지 여부를 정해진 순서에 따라 기재하도록 하는 원칙을 세웠다.

또 기초지수명과 동일 또는 최대한 유사한 명칭을 사용하도록 했다. 특히 선물지수 수익률을 추종하는 ETF의 경우, 현물지수 투자 성과와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이를 명확히 표시하도록 했다. 가령 코스피200선물지수 일간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ETF 상품의 경우에는 'KOSEF 200선물레버리지'라고 이름을 붙이는 식이다. 

 

또 행복, 희망, 알짜, 책임투자 등 상품 특성에 대한 투자자의 직관적 이해를 저해하는 추상적 단어 및 표현 사용을 금지하도록 했다.

투자자 이해를 위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한글 사용을 원칙으로 했다. 'KINDEX 삼성그룹EW'는 'KINDEX 삼성그룹동일가중'으로 명명하도록 하는 것이 그 예이다.

다만 원칙에 따른 종목명 변경이 오히려 투자자의 혼란을 가중할 수 있는 경우에는 운용사와 협의하에 일부 예외 인정이 가능하도록 했다. 즉 상품 특성을 쉽게 설명하기 위해 불가피한 경우나 거래량 및 투자자 인지도가 높은 종목에 대한 브랜드 가치가 인정되는 경우가 이에 해당된다.

거래소는 향후 상장될 ETF 종목에 대해서도 이번에 세운 '종목명 부여 원칙'을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