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람 10명 중 1명 '일본 못믿어'

6개국 중 최저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4/23 [16:11]

우리나라 사람 10명 중 1명 '일본 못믿어'

6개국 중 최저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4/23 [16:11]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한국인 10명 중 1명만이 '일본을 신뢰할 수 있는 나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신문통신조사회가 지난 2월 한국과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태국 총 6개국 국민 각 1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일본을 신뢰할 수 있는 나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인 13.8%만이 "신뢰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지난해 조사보다 3.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중국의 경우 작년보다 0.7%포인트 하락한 16.9%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라고 답해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에 대한 신뢰도가 높지 않았다.

일본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은 국가는 태국으로 89.0%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 프랑스가 80.4%가, 미국 76.7%, 영국 65.4%로 한국과 중국보다는 일본에 대한 신뢰도가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알고있는 일본인의 이름을 한 명 제시해달라는 질문에는 미국의 경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1위로 나타났다. 2년 전 조사에서는 아베 총리를 거론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아베 총리에 이어 2위는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히로히토(裕仁)일왕이 차지했다.

한국·중국·태국에서도 아베 총리가 1위, 영국과 프랑스에서는 히로히토 일왕이 1위였다.

다만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은 태국에서는 만화 캐릭터인 도라에몽이 1위를 차지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