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화 기준치 1달러=6.8193위안···0.14% 절하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6/21 [14:24]

위안화 기준치 1달러=6.8193위안···0.14% 절하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6/21 [14:24]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중국인민은행은 21일 위안화 거래 기준치를 1달러=6.8193위안으로 설정 고시했다.

 

 이는 전날 위안화 기준치 1달러=6.8096위안 대비 0.0097위안, 0.14% 절하한 것이다. 기준치로는 5월31일 이래 3주일 만에 저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앞서 주가지수를 개발 산출하는 미국 MSCI가 중국 A주를 신흥국 지수에 편입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중국 역외(옵쇼어) 외환시장에서 해외투자 자금이 중국 시장에 유입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위안화 매수가 선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인민은행은 이를 반영해 위안화 기준치를 올리지는 않았다.

 

엔화에 대한 위안화 기준치는 100엔=6.1285위안으로 전일(6.1000위안)보다 0.0285위안 대폭 내렸다. 위안화 기준치를 절하한 것은 4거래일 만이다.


인민은행은 다른 주요 통화에 대한 거래 기준치 경우 1유로=7.5943위안, 1홍콩달러=0.87422위안, 1영국 파운드=8.6172위안, 1스위스 프랑=6.9985위안, 1호주달러=5.1662위안, 1싱가포르 달러=4.9110위안, 1위안=167.10원으로 각각 고시했다.

 

20일 밤 상하이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1달러=6.8295위안, 100엔=6.1169위안으로 각각 폐장했다.

한편 인민은행은 21일 400억 위안(약 6조6852억원) 규모 유동성을 시중에 풀었다.

 

인민은행은 공개시장 조작을 통한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거래로 7일물 400억 위안을 공급했다. 14일물과 28일물은 2거래일 연속 조작하지 않았다.

 

이날 기한이 돌아온 역레포 800억 위안을 흡수하면서 인민은행은 400억 위안의 유동성을 거둬들였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