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초대형 광석운반석 10척 8억달러규모 수주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9/26 [09:52]

현대중공업, 초대형 광석운반석 10척 8억달러규모 수주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9/26 [09:52]

 

▲ [Photo By 현대중공업]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현대중공업이 대규모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폴라리스쉬핑사와 32만5000t급 초대형 광석운반선(VLOC) 10척, 8억달러 규모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계약식은 지난 25일 오후 서울 계동 현대빌딩에서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본부 가삼현 사장, 정기선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수주는 지난 2012년 현대중공업이 그리스 선주사로부터 초대형 컨테이너선 10척을 수주한 이래 단일계약 기준으로 5년 만에 최대 규모다.

 폴라리스쉬핑은 최근 세계 최대 광산 업체인 발레(Vale)사와의 용선계약을 배경으로 VLOC 10척에 대한 발주를 진행했다. 선박은 길이 340m, 폭 62m, 높이 29.8m로, 2021년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은 환경규제에 대응하고 연료를 절감할 수 있도록 설계된 LNG READY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평형수처리장치, 탈황설비인 스크러버(SCRUBBER) 등을 탑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어려운 수주 환경 속에서 5년 만에 단일 계약 척수로는 최대치를 기록하며 현대중공업그룹의 경쟁력을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며 "현대중공업만의 친환경·고품질 선박 기술력을 바탕으로 영업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