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말레이시아 석탄화력발전소, 상업운전 돌입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09/28 [10:05]

대림산업 말레이시아 석탄화력발전소, 상업운전 돌입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09/28 [10:05]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대림산업이 말레이시아에 건설한 석탄화력발전소가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대림산업은 착공한지 45개월 지난 이달 상업운전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발전소는 말레이시아 만중 지역에 지은 1000㎿급 석탄화력발전소다. 통상적으로 이 규모 발전소를 짓는 데 50개월 이상 소요되지만, 대림산업은 이보다 5개월 앞당겨 완료했다. 지난 2015년 프랑스 발전설비 회사알스톰은 동일 지역에 동일 규모 발전소를 약 48개월 만에 완성했다.

 대림산업은 지난 2013년 8월 프로젝트 팀을 꾸려 공기를 단축하는 방안을 연구했다.

 그 결과 40톤급 타워크레인을 말레이시아 공사 현장에 처음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연약한 지반과 복잡한 현지 행정절차 등도 고려해 기존 석탄화력발전소 공사에서는 쓰지 않던 공법도 과감하게 접목했다.

 그중 하나가 '스트랜드 잭(Strand Jack)' 공법이다. 대림산업은 보일러 대들보 역할을 하는 330톤 중량의 헤비 거더(Heavy Girder)를 상량하는 작업에, 초대형 크레인 대신 스트랜드잭을 활용했다.

 또한 말레이시아 최초로 쉴드터널 공법도 도입했다. 이는 원통형 굴착기로 땅굴을 파고 콘크리트로 마감하는 방식으로 주로 해저터널이나 지하철 공사에 사용된다. 

 

만중5 석탄화력발전소는 공사비만 1조3000억원에 달하는 대형프로젝트다. 앞으로 약 130만 명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말레이시아 중부지역에 공급할 예정이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