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브루나이 최초 사장교 개통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7/10/17 [15:11]

대림산업, 브루나이 최초 사장교 개통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7/10/17 [15:11]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브루나이 최초 사장교인 '순가이 브루나이' 다리가 지난 14일 개통했다. 높이 157m로 브루나이에 있는 건축구조물 중 최고 높이에 달한다.

 시공을 맡았던 대림산업은 이날 브루나이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서 개통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개통식은 브루나이 국왕 즉위 50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거행됐다.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는 서울 한강에 해당하는 브루나이 강에 놓이는 첫 사장교다. 주탑이 한 개인 사장교이며, 왕복 4차선에 총 길이는 712m, 주경간장은 300m에 달한다. 브루나이 강으로 나뉜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의 양쪽지역인 루마파스와 잘란 레지던시를 연결한다.

 이 다리가 개통되면서 강을 오가는 거리가 기존 40㎞ 걸리던 거리가 712m로 대폭 단축됐다.

 순가이 브루나이 대교에는 현지인의 종교와 문화가 담겼다. 주탑 상단을 국교인 이슬람교를 상징하는 전통 돔 양식으로 디자인했고, 주탑 아래는 국기 모양인 초승달 모양으로 설계했다. 이슬람 기도실도 마련했다.
 
 주탑 높이는 157m로 국왕 생일인 7월 15일의 영어식 표기인 157과 동일하게 맞췄다. 이 다리는 고층건물이 없는 브루나이에서 최고 높은 건설구조물로 기록됐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