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P, 금리인상 취약 5개국 지정
기사입력  2017/11/07 [13:37] 트위터 노출 : 0   이코노믹포스트

 

▲     ©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국제신용평가사 S&P가 선진국 금리 인상시 경제에 타격을 받을 수 있는 신흥국으로 터키, 아르헨티나, 파키스탄, 이집트, 카타르를 지목했다.

 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S&P 글로벌은 이날 터키 등 5개국을 새로운 '프래자일 5(fragile 5)'로 지정했다. 지난 2015년 지정됐던 5개국은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터키 등이다.

 프래자일 5는 선진국의 통화정책 변경에 가장 취약한 경제 구조를 갖고 있는 신흥국을 뜻한다.  미국과 유로존 등 선진국들이 본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하고 통화정책을 긴축 전환할 경우 통화가치 하락과 외화 유출 등으로 금융 불안이 올 수 있다는 뜻이다.

 S&P 글로벌은 성장률 대비 경상수지 비율, 전체 부채 대비 외채 비율 등 7개 변수를 사용해 신흥국의 취약성을 평가했다.

 모리츠 크래머 S&P 글로벌 국가 신용 등급 부문 최고 책임자는 "통화 긴축의 위협이 이전보다 훨씬 구체화됐지만 일부 신흥 시장에서는 예외적으로 통화 환경이 매우 완화돼 있다"고 설명했다.

 터키는 이번 조사에서 가장 취약성이 높은 국가로 꼽혔다. S&P는 여러 변수를 고려하지 않고도 항상 프래자일 5로 지목되는 유일한 국가로 터키를 지목했다.

 또 S&P는 "카타르는 유동성 변수에 취약점이 있지만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두번째로 강한 외부 대차대조표를 갖고 있다"며 "카타르를 이 그룹에서 제외한다면 콜롬비아가 그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