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코노미 > 국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세제개편안, 2018~2019 성장률 0.3%p 높일 가능성 대두
골드만삭스
기사입력  2017/12/04 [15:32] 트위터 노출 : 0   이코노믹포스트

 

▲ [Photo By AP]


[이코노믹포스트=박재경기자]
 골드만삭스가 최근 상원을 통과한 공화당의 세제개편안이 2018년과 2019년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을 0.3%포인트 높일 것으로 추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 삭스는 이번 세제개편안이 약 2주 안에 미국 의회를 통과해 법인세율 인하 등 이번 법안의 핵심 내용들이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미 상원은 지난 2일 이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1만 달러의 주· 지방 재산세 공제를 포함해 하원과 차이를 없앴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법안들 간의 가장 중요한 정치적 차이점을 제거했다"며 "최종안은 상원의 법안을 좀 더 반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골드만 삭스는 법인세율을 35%에서 20%로 인하하는 방안은 상원 법안대로 2019년 시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실질적인 법안의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법인세율 인하 효과는 2%포인트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블룸버그가 최근 경제학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내년 2.5%를 기록한 뒤 2019년 이후에는 2.1%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골드만삭스의 예상이 현실화될 경우 미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2%대 후반, 2019년에는 2% 중반을 기록하게 된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