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Ceo Repo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창규 號 KT 워크숍, 2700여개 의제 중 70% 실제 업무 적용
기사입력  2017/12/04 [15:49] 트위터 노출 : 2,084,276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KT가 계급장을 떼고 머리를 맞대 해결방안을 찾는 기업문화 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KT는 4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황창규 회장, 그룹사 사장,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KT그룹 1등 워크숍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

 '1등 워크숍'은 황 회장 취임 후 2014년 9월 시작된 KT그룹 고유의 경영혁신 프로그램이다. 소통∙협업∙임파워먼트라는 그룹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회사의 당면이슈 해결 및 목표 달성, 신사업 아이디어 발굴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직급과 부서에 얽매이지 않고 1박 2일 동안 끝장 토론 후 부서장에게 즉시 의사결정을 받고 실행하는 KT그룹 고유의 일하는 방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KT에 따르면 워크숍 통해 도출된 2700여개 의제 중 70%가 실제 업무에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부터 매년 개최돼 3회째를 맞은 성과공유회는 '4년의 혁신, 천년의 미래를 품다'를 주제로 총 3개 섹션 ▲그간의 여정 ▲혁신이 불러온 변화 ▲멈추지 않는 도전의 순서로 진행됐다.

 '그간의 여정' 섹션에서는 지난 4년간 땀방울을 흘린 직원들이 모두 주인공이란 메시지 영상으로 시작했다. 그간 워크숍 성과와 향후 계획 발표에 이어 워크숍을 진행해온 토론진행자(EFT)들이 워크숍 진행과정의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혁신이 불러온 변화' 섹션에서는 그룹 전체에서 선정된 25개의 우수과제 중 5개의 대표과제를 발표했다. 이 가운데 KT SAT, KT텔레캅, KT파워텔 등 그룹사뿐 아니라 외부 고객사까지 함께 워크숍에 참여한 '해양시장의 선도적 리딩을 위한 고객 서비스 발굴' 과제가 높은 관심을 받았다.

 '멈추지 않는 도전' 섹션에서는 워크숍 전 과정을 요약하는 방식으로 KT의 바람직한 회의문화 조성에 대한 제안이 있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는 최우수 과제, 우수 EFT 및 우수 사무국 등에 대한 포상이 있었다.

 황창규 회장은 "지난 4년간 4만여명의 토론 참여자가 2700여 개의 주제를 토론한 1등 워크숍은 KT그룹 고유의 일하는 방식으로 자리를 잡았다"며 "1등 워크숍은 국내 최고의 경영혁신 플랫폼으로 다른 기업과 공공기관들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성과공유회에서 1등 워크숍의 성공 방정식을 KT는 물론 그룹사들과 공유할 수 있었다"며 "1등 워크숍의 가장 큰 특징인 격의 없는 소통, 빠른 의사결정을 내재화해 새로운 시각에서 차원이 다른 도전을 지속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