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로또 광풍 왜 부나!
기댈건 로또뿐?…작년 복권 판매 4조 돌파 '사상 최대'
기사입력  2018/01/12 [13:50] 트위터 노출 2,056,300 페이스북 확산 0   이코노믹포스트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지난해 팔린 복권 금액이 4조원을 돌파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가 12일 발표한 복권판매 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복권 판매수입은 4조1561억원이다.

이는 1년 전보다 7.0%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금액이다.

복권 판매액은 2010년 2조5255억원에서 2011년 3조805억원으로 3조원을 돌파한 뒤 2012년 3조1854억원, 2013년 3조2340억원, 2014년 3조2827억원, 2015년 3조5551억원, 2016년 3조8855억원으로 매년 커졌다.

지난해 온라인복권(로또)이 3조7974억원어치나 팔렸다. 전체 복권판매액의 91.4%에 달한다.

인쇄복권(즉석식) 판매액은 2053억원, 연금복권 등 결합복권(추첨식)은 1022억원,전자복권은 512억원이었다.

복권위는 5년 내 복권 판매액이 5조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탁운용 수수료율을 1.4070%(733억원)로 정한 배경이다.

복권위 관계자는 "예정수수료율은 매출 규모 증가에 따라 체감하도록 설계됐다"며 "(5년 내) 추정매출액은 5조2000억원"이라고 말했다.

 

기재부는 다음달 중 복권위를 열어 2017회계연도 복권기금 결산안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