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선박수주 승승장구!

일주일새 8척 선박 수주…8억 달러 규모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3/05 [09:44]

현대중공업, 선박수주 승승장구!

일주일새 8척 선박 수주…8억 달러 규모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3/05 [09:44]

 

▲ [Image By=현대중공업]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최근 일주일 동안 총 8척, 약 8억 달러 규모의 선박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5일 유럽 선주사로부터 LNG선 2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달 27일 LPG선 2척, 28일 VLCC(초대형 유조선) 2척, 이달 1일 VLGC(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을 수주한 데 이은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2월에도 한 달 간 총 21척, 19억 달러를 몰아 수주한 바 있다. 올해 1월에도 4년 만에 최대치인 15척, 10억 달러를 수주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은 올 들어 지금까지 총 29척, 20억 달러의 선박을 수주했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가스선 분야에서 11척(LNG선 3척, LPG선 8척), 유조선 10척, 컨테이너선 6척, VLOC(초대형 광탄운반선) 2척 등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현대중공업그룹은 주요 에너지 기업으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해에만 총 15척(옵션 7척 포함)의 LNG선을 수주, 대형 LNG선 수주점유율 40% 이상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며 "대규모 LNG선 추가 수주 계약이 기대되는 등 향후에도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 분야 시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지난해 전년 대비 약 70% 증가한 148척, 99억 달러를 수주해 목표인 100척, 75억 달러를 초과 달성한 바 있다. 2018년에는 조선 부문에서 2017년 대비 30% 이상 증가한 132억 달러를 수주목표로 설정하며 시장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EP

 

[이 기사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2.468.756명에게 확산되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