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공공비축미' 10만t 더 푼다
쌀 가격 상승 폭이 5월 들어 더 확대된 데 따른 조치
기사입력  2018/06/14 [11:02] 트위터 노출 2,004,207 페이스북 확산 268,269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정부가 공공비축미 10만t을 시중에 더 풀기로 했다. 쌀 가격 상승 폭이 5월 들어 더 확대된 데 따른 조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요 농산물 수급 상황 및 관리대책' 브리핑을 열어 이 같이 발표했다.

우선 오는 15일 정부양곡 공매를 공고한다. 수확기까지 쌀값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10만t의 물량을 더 풀기 위해서다.

공고와 입찰을 거쳐 민간의 미곡종합처리장(RPC)과 건조저장시설(DSC)에 보관 중인 정부양곡에 대한 인수도까지 완료하려면 다음달 중순께나 시중에 풀릴 전망이다.

산지 쌀값은 지난 3월말 산물벼(건조하지 않고 수확한 상태 그대로 사들인 벼) 8만2000t을 시중에 푼 뒤전년 대비 0.1% 수준에서 쌀값 상승률을 유지해왔지만 5월부터 0.3%로 오르더니 6월 들어서는 0.5% 뛴 17만4096원(80㎏ 기준)을 기록했다.

현재의 산지 쌀값은 평년 기준으로 따지면 10.7%나 오른 것이다.

농식품부는 추후 원료곡 수급상황, 쌀값 추이, 올해 재배면적과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가 수급관리방안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수확기까지 쌀값의 안정적 유지를 위해 정부양곡 추가 공매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SW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쌀,인상,농산물,안정적,쌀값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