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제7회 광동 암학술상, 최귀선·이은경·김정한 수상 영예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6/22 [16:50]

광동제약 제7회 광동 암학술상, 최귀선·이은경·김정한 수상 영예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6/22 [16:50]

 

▲ [왼쪽부터 국립암센터 암관리학과 최귀선 교수, 갑상선암센터 이은경 교수, 한림의대 혈액종양내과 김정한 교수]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광동제약은 국립암센터 암관리학과 최귀선 교수와 갑상선암센터 이은경 교수, 한림의대 혈액종양내과 김정한 교수 등에게 '제7회 광동 암학술상'을 수여했다고 22일 밝혔다.
 
광동 암학술상은 암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 실적을 바탕으로 SCI급 저널에 논문을 발표해 국내 암연구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들 중 기초의학과 임상의학, 다수 논문 발표의 세 부문으로 나눠 수여된다.

2017년 한 해 동안 유수의 SCI급 학회지에 발표된 기초의학 논문을 대상으로 선정한 기초의학 부문은 미국위장관학회에 발표된 '위암 사망률 감소에 있어 국가암검진사업의 효과성(Effectiveness of the Korean National Cancer Screening Program in Reducing Gastric Cancer Mortality)'을 공동 집필한 국립암센터 암관리학과 최귀선 교수와 연세의대 예방의학과 박은철 교수에게 돌아갔다.

국립암센터 갑상선암센터 이은경 교수와 서울의대 생화학과 김종일 교수, 내분비내과 박영주 교수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지에 게재된 '한국인 갑상선암 감수성 유전자변이 규명'(Genome-wide association and expression quantitative trait loci studies identify multiple susceptibility loci for thyroid cancer)'논문을 발표해 임상의학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림의대 혈액종양내과 김정한 교수는 국제학술지 온코타겟에 실린 '전이성 대장암 1차 치료로 베바시주맙 추가'The addition of bevacizumab in the first-line treatment for metastatic colorectal cancer: an updated meta-analysis of randomized trials' 등 여러 편의 논문을 발표한 공로로 다수 논문 발표 부문을 수상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국내 의료진의 암 연구가 꾸준히 발전해 국민 건강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7회 광동 암학술상 시상식은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제44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 및 제4차 국제암컨퍼런스' 행사 중 대한암학회 학술대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됐다. 수상자들에게는 각각 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동제약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