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松 건강칼럼 (645)... 라돈침대 사태

폐암(肺癌) 유발 ‘라돈’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6/30 [15:01]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0

靑松 건강칼럼 (645)... 라돈침대 사태

폐암(肺癌) 유발 ‘라돈’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6/30 [15:01]

 

▲ 


[이코노믹포스트=박명윤 칼럼니스트]
피해자가 1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라돈’ 침대는 얼마나 위험한가? 원자력안전위원회(原子力安全委員會ㆍ원안위)가 라돈(Radon)이 함유된 대진침대 매트리스가 연간 허용치의 최대 9배까지 방사선을 방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방사능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원안위가 1차 조사에서는 허용치를 넘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가 불과 5일 만에 결과가 뒤집히자 정부의 방사선 관리 시스템에 대한 불신도 증폭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Nuclear Safety and Security Commission)는 원자력의 생산과 이용에 따른 방사선 재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공공의 안전과 환경보전에 이바지하기 위하여 2011년에 설립된 중앙행정기관이다. 위원회는 위원장(대통령 임명) 1명을 포한한 9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사무처는 2국(안전정책국ㆍ방사선방재국) 9과 3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원안위는 지난 5월3일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라돈이 다량 검출됐다는 SBS의 보도가 나오자 4일 해당 침대 제조 및 판매업체로 현장조사팀을 보내 시료를 확보해 방사능 분석에 착수했다. 원안위는 매트리스와 가까운 지점에서는 내부피폭의 영향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5월10일 발표했다. 다만 피폭선량은 국제기구 권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원안위는 2차 조사결과, 매트리스 속커버나 스펀지에 모나자이트(monazite)가 포함돼 연간 피복선량이 1밀리시버트(mSv)를 초과하는 제품 7종에 대해 수거 명령을 내렸다. 즉, 7종 모델이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의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결함제품으로 확인됐다며 수거명령 조치를 실시한다고 5월15일 발표했다. 또한 원안위가 5월25일 대진침대 매트리스 17종을 추가로 조사한 결과 14종의 매트리스가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되어 수거 및 폐기를 위한 행정조치에 나섰다.  
 

 시버트(sievert, 기호: Sv)는 선량당량(dose equivalent)를 나타내는 단위이다. 일반적인 방사선의 흡수량(absorbed dose)는 그레이로 표현되는데 반해, 시버트는 여기에 생물학적 효과까지 반영한 단위이다. 밀리시버트(mSv)는 X선이나, CT 등과 같은 의료 검진 시 발생하는 유효 노출을 측정하는 경우 사용된다. 예를 들면, 흉부 X-레이 촬영 시 노출되는 방사선량은 0.04mSv이다. 자연 방사선과는 별도로 피폭되는 연간 허용 선량은 연간 방사능 피폭한도는 1mSv다. 우리가 1년 동안 받는 자연 방사선량은 약 3mSv다. 
 

 모나자이트(Monazite)는 토륨(Thorium)광의 일종으로 희토류(稀土類, rare earth oxides)이며, 특히 세륨족 희토류원소의 인산염광물이다. 토륨이 붕괴하면서 라듐(Radium)이 생성되고, 라듐이 붕괴하면 라돈이 된다. 라돈(Rn)은 1900년 독일의 화학자인 도른(Dorn)이 발견한 방사성 기체로 무색(無色)ㆍ무취(無臭)ㆍ무미(無味)하며, 공기보다 7.5배 무겁다. 즉, 색깔도 냄새도 맛도 없기 때문에 존재를 알아차리기 어렵다. 라돈이 폐암(肺癌)을 일으키는 물질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으며, 라돈을 저감하기 위한 캠페인이 확산되고 있다.   
 

 생활용품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방사성 물질인 모나자이트가 ‘음이온(anion)’ 성분이 나온다면서 소비자의 이불 속으로 들어왔다. 즉 대진침대 사태는 ‘몸에 좋은 음이온을 발생시킨다’며 침대 매트리스에 도포한 방사성 물질인 모나자이트 때문에 불거졌다. ‘음이온 효과’를 적용한 광고 제품은 10여 년 전 공기청정기로 시작됐으나 2005년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거의 사라졌다. 이후 음이온 효과는 화장품, 의류, 찜질기, 방향제, 입욕제 등 다른 제품으로 퍼져나갔다. 충남 천안에 있는 중소기업인 대진침대도 음이온 효과를 선전하면서 모나자이트가 포함된 대진침대 제품은 2010년 이후에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원안위 조사에 따르면 수입업체로부터 모자나이트를 구입한 66개 국내 업체 가운데 11곳이 생활밀착형 제품 판매처다. 최근 라돈 논란이 불거진 생활밀착형 제품은 대부분 중소기업의 제품이며, 예전에 이미 몇 차례 문제가 제기된 바 있기 때문에 대기업들은 ‘음이온’ 마케팅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의 원자력규제위원회(NRC)는 모나자이트 등 희토류 광석을 사용하여 만들어진 음이온 팔찌, 목걸이 제품들을 음이온 기술(negative ion technology)로 명명하고 이러한 제품에는 방사성 핵종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폐기를 권고하고 있다.   
 

 정부는 관계부처의 협의를 통해 라돈 침대 매트리스 수거에 나섰다.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직원 3만여 명과 차량 3200여 대를 동원해 6월 16-17일 전국에서 대진침대 매트리스 2만400여 개를 수거해 당진항 야적장으로 옮길 계획이었으나 인근 주민들이 차량 출입을 막으며 반발하고 나셨다. 이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비닐로 밀봉한 수거 매트리스는 문제가 된 방서선 기체가 나오지 못해 작업자나 인근 주민에게 전혀 피해가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방사능이 나오는 대진침대의 매트리스 총 4만8000개를 쌓아둘 곳이 마땅치 않은 것도 문제지만, 폐기는 더 큰 문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 기준과 해외 사례를 참고해 안전하게 폐기할 방침이다. 즉 매트리스를 속 커버, 금속 스프링, 기타 소재 등을 분리한 후 방사성 물질(모나자이트)를 사용한 부분(속 커버 등)을 밀봉해 대진침대 본사 창고에 보관하거나 땅에 뭍을 가능성이 크다. 금속 스프링과 기타 소재는 일반폐기물로 처리할 계획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라돈 침대는 방사성 폐기물로 규정해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침대 모델별 피폭선량을 정확하게 측정하는 것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침대 사용자의 성별과 나이, 수면습관 등에 따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상세한 피폭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 침대 사용자 가운데 고선량 피폭이 우려되는 사람은 심리상담을 받게 하고, 폐암에 대한 장기 역학(疫學)조사에도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방사성 붕괴(핵붕괴)란 일반적으로 원자핵 속 중성자와 양성자는 에너지 균형을 이루고 있지만, 어떤 원자핵은 에너지가 불안정한 상태로 만들어지거나 특정한 힘을 가하면 불안정해진다. 이때 원자는 불안정한 상태에서 벗어나 안정된 상채로 가기 위해 스스로 엄청난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전자나 양성자, 중성자를 제거하는 과정을 말한다.   
 

 이때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를 방사선(radiation)이라고 하며, 방사선을 내뿜는 물질을 방사성 물질, 그리고 방출되는 방사선의 세기를 방사능이라 한다. 우라늄(U), 토륨(Th), 라듐(Ra) 등이 바로 불안정한 핵이 붕괴하면서 방사선을 방출하는 방사성물질이다.   
 

 피폭(被曝, exposure)이란 인체가 방사능에 노출되는 것을 말한다. 외부피폭이란 방사능이 인체의 외부에 미치는 피폭량을 말하여, 내부피폭은 방사능이 몸속 장기 등 인체의 내부에 미치는 피폭량을 말한다. 라돈은 인체에 들어와도 대부분 바깥으로 배출된다. 그러나 가스 형태의 라돈이 코나 입을 통해 체내로 들어갈 경우 몸 안에서 또다시 방사선을 방출할 수 있다. 이로 인하여 폐 세포가 손상되고 심하면 폐암(肺癌)까지 일으킨다.  
 

 국민들이 생활주변 방사선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가공제품에 포한된 방사선 농도를 표시하고 가공제품에 대한 외부 피폭뿐만 아니라 호흡 등에 대한 내부 피폭 기준을 제시하도록 하여야 한다. 현재 라돈 등 생활주변 방사선 관리가 여러 부처에 나눠져 있으므로 이를 통합 관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국제방사선보호위원회(ICRP)가 1977년에 방사선 방호의 최적화 원칙을 확립한 개념인 알라라(ALARA)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 즉, 피폭량을 가능한 수준까지 최대한 줄이라(As Low As Reasonably Achievable)는 것이다. 알라라 원칙의 R(Reasonably)은 ‘합리적인’ 수준까지 방사선을 줄이라는 것이다. SW

 
 

 글/ 靑松 朴明潤(서울대학교 保健學博士會 고문, 대한보건협회 자문위원,시사주간 논설위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