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업생산기반시설 75%이상, 내진에 취약하다
농식품부, 2024년까지 2천억 투입해 내진보강 완료
기사입력  2018/07/10 [11:06]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148,567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저수지·방조제 등 농업생산기반시설 4곳중 1곳이 내진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가 10일 내놓은 '농업생산기반시설 내진 실태 및 보강계획'에 따르면 내진 설계 대상 시설은 총 1366곳(저수지 1256곳·방조제 110곳)이다.

지진·화산재해대책법 시행령개정 전의 758곳보다 608곳 늘어난 것이다. 저수지의 내진 설계 대상이 당초 총저수용량 50만t 이상(648곳)에서 30만t 이상으로 확대됐기 때문이다. 

이 가운데 내진 성능을 확보한 시설은 74.6%인 1019곳(저수지 911곳·방조제 108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347곳(25.4%) 중 81곳은 내진 성능을 갖추지 못했다. 266곳은 내진성능평가가 필요한 시설들이었다.

지진 발생 시 저수지 제방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설치하는 지진가속도 계측기는 전체 설치 계획 72곳 중 26.4%인 19곳만 설치돼 있었다.

농식품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오는 2024년까지 내진 성능을 갖추지 못한 시설의 내진보강을 끝내기로 했다. 예산만 약 2000억원을 투입한다.

또 2022년까지 내진성능평가 필요 시설의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지진가속도 계측기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박종훈 농식품부 농업기반과장은 "농업생산기반시설에 대한 내진보강을 조기 완료해 지진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라고 밝혔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저수지,방조제,내진,취약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