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정보]LG생활건강 상반기 매출 3조3118억 호재

사상 최대 실적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7/24 [15:32]

[코스피정보]LG생활건강 상반기 매출 3조3118억 호재

사상 최대 실적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7/24 [15:32]

 

▲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LG생활건강이 지속되는 내수경기 침체와 관광객 수 회복이 더딘 경영 환경에서도 사상 최대 2분기 및 반기 실적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같은기간 대비 8.7% 증가한 3조3118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12% 늘어난 5509억원, 당기순이익은 10.1% 증가한 3838억원으로 집계됐다.

LG생활건강은 국내와 중국에서 화장품 시장으로 진입하는 신규사업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시장 환경에서도 상대적으로 진입이 쉽지 않은 럭셔리 브랜드의 성공으로 국내외에서 흔들림 없이 성장을 이어갔다.

특히 지난 2016년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이후 매년 1조원 매출 달성 기간을 단축시켜 온 '후'가 7월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며 다시 한번 기록을 경신했다. '숨', '오휘'도 고가라인을 중심으로 성장하며 럭셔리 브랜드 입지를 강화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005년 3분기 이후 51분기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53분기 증가하며 13년 이상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수익증가에 따른 풍부한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은 전년 6월말 대비 11.2%포인트 개선된 48.4%로 5년 연속 낮아졌다. 

 

2분기 매출도 1조652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1% 신장했다. 영업이익 2673억원, 당기순이익 1874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5.1%, 11.4%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화장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1조9011억원, 영업이익 406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7.4%, 24.7%씩 증가했다. 2분기 매출은 9534억원, 영업이익 194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23.2%, 30.1%씩 늘었다.
 
면세점 매출은 '후'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며 70% 증가했다. 높아지는 고급 화장품 수요와 함께 '숨', '오휘' 등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들도 차별화된 고가라인을 중심으로 한 고급화 전략으로 경쟁력을 강화했다. 특히 중국에서 럭셔리 화장품 매출이 87% 증가함에 따라 해외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6% 성장했다. 

생활용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7319억원과 영업이익 69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5.2%, 25.4% 감소했다. 2분기 매출은 6.0% 감소한 3372억원, 영업이익은 27.9% 줄어든 273억원으로 집계됐다.

음료사업은 상반기 매출이 3.6% 늘어난 6788억원을, 영업이익이 2.7% 성장한 754억원으로 기록됐다. 2분기 매출 3620억원, 영업이익 45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8%, 1.3% 증가했다.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몬스터에너지가 고성장하며 탄산음료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3% 증가했고 조지아, 갈아만든 배, 토레타 등 비탄산음료 매출도 2% 성장했다. 시장점유율은 전년말 대비 0.9%포인트 증가한 30.5%를 기록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