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베트남 응이손2 화력발전소 공사 본격 착수

1조8000억 규모 대형공사 선수금 약 1억7000만 달러 수령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7/25 [09:27]

두산중공업, 베트남 응이손2 화력발전소 공사 본격 착수

1조8000억 규모 대형공사 선수금 약 1억7000만 달러 수령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7/25 [09:27]

 

▲  

 

▶응이손2 1330MW급 화력발전소 오는 2022년 7월 완공 예정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4년말 베트남에서 수주한 1조 8000억원 규모 응이손2(Nghi Son 2)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의 선수금 약 1억 7000만 달러를 수령하고, 본격적인 건설 공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앞선  지난 10일에는 한국전력공사(KEPCO)와 일본 마루베니(Marubeni) 합작회사인발주처 NS2PC(Nghi Son 2 Power Limited Liability Company)로부터 착수지시서를 받았다.

 이 프로젝트는 발주처와 베트남 정부의 계약 일정 지연에 따라 공사 착수가 연기돼 왔다.

 응이손2 프로젝트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남동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탱화(Thanh Hoa) 지역에 1330MW급(665MWⅹ2) 규모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오는 2022년 7월까지 완공 계획이다.

 1330MW급 화력발전소는 신형 원전 1기에 맞먹는 규모로, 베트남 4인 가구 기준 약 68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라고 두산중공업은 설명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