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그룹 구자열 회장, 자전거 문화 확산 위해 박물관 만든다

30여년간 자전거 300여점 모아…105점 공개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7/30 [09:52]

LS그룹 구자열 회장, 자전거 문화 확산 위해 박물관 만든다

30여년간 자전거 300여점 모아…105점 공개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7/30 [09:52]

 

▲ [LS그룹 구자열 회장]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기자] 애지중지 자전거 사랑
...자전거 마니아인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소장하던 희귀 자전거를 대중에게 공개했다.

30일 LS에 따르면 국립과천과학관과 송강재단(이사장 구자열)은 10월28일까지 '세계 희귀 자전거 총집합 전시회'를 연다.

1000㎡ 규모의 전시장에서는 자전거 105대를 볼 수 있다. 모두 구 회장의 소장품으로 30여년간 모아온 자전거 300여점 중 역사적 의미가 깊으면서 귀한 자전거를 골랐다.

핸들로 방향을 바꿀 수 있는 최초의 자전거인 '드라이지네'(1817년)와 첫 페달 자전거인 '벨로시페드'(1867년), 뒷바퀴로 방향을 조정하는 까뮤 벨로시페드(1868년) 등 1800년대 제작된 자전거가 38대나 된다.

1878년 파리 세계만국박람회에 출품됐던 르나르 프레르 자이언트 하이 휠, 높이가 2m에 달하는 커다란 삼륜자전거(1875년) 등도 나온다. 

1차 세계대전 때 사용한 접이식 군용 자전거(1910년)와 소방용 자전거(1925년), 대나무자전거(2011년), 8단 기어 접이식 자전거(2018년) 등도 전시된다.

 

▲  ['세계 희귀자전거 총집합' 특별기획전이 열린 지난 2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구자열 송강재단 이사장 등 참석자들이 전시관을 돌아보고 있다]

 

구 회장의 '자전거 사랑'은 유명하다.  2002년 유럽 알프스산맥의 600여㎞ 구간을 6박 7일간 질주하는 '트랜스 알프스 챌린지'를 동양인 최초 완주했을 정도로 자전거 마니아다. 2009년부터는 대한자전거연맹 회장을 맡고 있다.

구 회장은 "자전거는 폭 넓게 여러 목적으로 활용되고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다. 또 누구에게나 평등한 스포츠"라며 "스스로 몫의 동력을 가해야만 바퀴가 굴러가고 업힐에서의 고통은 다운힐에서 당연히 보상받을 수 있으니 이 점 또한 매력"이라고 말했다.

자전거 문화를 확산시키는 의미로 박물관도 만들 예정이다.

그는 "우리나라의 자전거 수송분담률이 약 2%대로 알고 있다. 분담률이 10%가 되면 20조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다고 한다"며 "이를 위해 가장 먼저 해나가야 할 일이 올바른 자전거 문화 정착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주었다.

이어 "자전거는 좋은 레저·스포츠면서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이다. 이런 자전거의 좋은 점을 충분히 활용하는 문화가 정착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