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일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P2P금융 업계 경쟁 본격화
'부동산vs개인신용'…양분 P2P금융 업계의 주도권 싸움
기사입력  2018/08/22 [17:00] 트위터 노출 0 페이스북 확산 165,834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한 차례 양분됐던 P2P(개인간 거래)금융 업계의 경쟁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개인신용대출 업체들의 새 협회가 먼저 치고 나가자 주로 부동산 업체들이 포진한 기존 협회는 부담을 느끼는 상황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렌딧 등이 차린 새 협회 '공유경제를 위한 디지털금융협회 준비위원회'(준비위)가 내놓은 자율규제안 일부에는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에 대한 대출자산 비중 제한이 담겼다. 이들은 특히 국내 P2P대출시장의 부동산 PF 대출자산 비중이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하며 지난 '저축은행 사태'를 들고와 비교했다.

 이를 두고 기존 P2P금융협회(협회)는 적잖이 당황했다는 전언이다. 대표적인 부동산 위주 P2P업체들이 주로 협회 회원사로 있기 때문이다. 한 협회 관계자는 "결과적으로 기존 협회를 겨냥한 꼴이 됐다"며 "이사회에서도 깜짝 놀라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협회는 갈 길이 급하다. 특히 금융당국의 시각도 부동산 PF는 위험하다는 쪽이란 점이 부담이다. 금융당국은 향후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재개정하게 되는데 이때 부동산 위주 업체들에 타격을 주는 내용이 담기지 않을까 협회는 노심초사한다. 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가이드라인을 만들 때 업계의 자율규제안을 일부 참고한다.

 협회 관계자는 "금융당국 가이드라인에 준비위 자율규제안 내용처럼 PF 대출자산에 한도를 두는 방안이 담길 가능성까지도 있다고 본다"며 내부 우려를 전했다.

 한편 협회가 최근 구성한 태스크포스(TF)는 현재 자율규제안 초안을 만들어 놓고 회원사간 의견을 조율하고 있다. 세부사항에 있어 회원사들간 이견이 있어 확정이 조금 지체된 상황이다. 다른 협회 관계자는 "자율규제 세부사항을 두고 몇몇 회원사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며 "조율을 마치면 늦어도 이달내로 자율규제안을 확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TF에 함께하기로 했던 금융연구기관들은 당장 참여를 공식화하는 것조차 꺼리는 상황이다. 협회 관계자는 "최근 불안정한 업계 상황 탓에 연구기관들이 공식적으로 드러나길 원치 않는다"며 "일단 물밑에서 후방 지원을 하는 식으로 이야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P2P,한국금융 관련기사목록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