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채권보다 주식 투자가 더 매력적"

'버핏 점심' 낙찰자, 한끼 36억원 짜리 식사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8/31 [10:46] | 트위터 노출 0 | 페이스북 확산 72,648

워런 버핏 "채권보다 주식 투자가 더 매력적"

'버핏 점심' 낙찰자, 한끼 36억원 짜리 식사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8/31 [10:46]

 

▲  [AP]


[이코노믹포스트=AP]
‘가치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회장이 현시점에서 채권보다 주식에 투자하는 것이 낫다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88살 생일을 맞은 버핏은 30일(현지시간) C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간을 두고 보면 높은 자본 수익률이 돌려주는 기업의 주식이 3% 고정 수익률 채권보다 훨씬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버핏은 ‘언제 주식을 사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오늘 아침 주식을 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대 모든 정권 아래서도 주식을 샀다고 말했다. 버핏은 오늘 날 미국기업들이 그동안 수익의 일정부분을 쌓아놓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의 주식은 수십 년 전보다 훨씬 가치가 높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버핏은 또 “당신은 또한 이웃에 있는 복층 아파트를 사서 다른 사람에게 세를 놓을 수 있다. 시간이 지나면 오르게 돼 있다. 혹은 작은 농장을 살 수도 있고, 채권을 사거나 예금을 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버크셔 헤더웨이는 지난 2분기 애플의 주식 보유량을 5% 늘린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골드만삭스와 델타항공, 사우스웨스트항공, 테바 제약 등의 주식을 추가로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버핏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소재의 자선단체인 글라이드재단과 함께 하는 ‘버핏 경매 점심’을 가졌다. 올해 글라이드재단의 ‘버핏 경매 점심’은 한끼 330만 달러(약 36억원)를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점심 낙찰자는 뉴욕 맨해튼의 ‘스미스&월런스키 스테이크하우스’에서 버핏과 식사한다. 지인 7명을 초대할 권리가 주어진다.

 글라이드재단은 해마다 2000만 달러의 예산을 들여 빈민 75만여 명에게 무료 식사, 숙소,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와 C형간염 검사, 직업 훈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버핏은 이제까지 19번의 점심 식사 경매로 총 2960만 달러를 글라이드재단에 기부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