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불법금융행위 제보자에 포상금 4400만원 지급

'불법 금융 파파라치' 포상제 실시… 포상규모 확대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9/07 [16:04]

금감원 불법금융행위 제보자에 포상금 4400만원 지급

'불법 금융 파파라치' 포상제 실시… 포상규모 확대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9/07 [16:04]

 

▲ 


[이코노믹포스트=정시현기자]
금융감독원이 불법금융행위 제보자 13명에게 포상금 4400만원을 지급했다.

금감원은 '불법 금융 파파라치'를 통해 구체적인 불법금융행위를 신고한 제보자 13명을 선정해 우수 6명에게는 500만원, 장려 7명에게는 200만원을 포상했다고 7일 밝혔다.

불법금융 파파라치 포상제는 불법금융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2016년 6월 도입됐다. 신고내용의 완성도 등을 고려해 건당 최고 1000만원의 신고 포상금을 지급한다. 지난해까지 총 4회에 걸쳐 지급된 포상금은 1억8500만원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FX마진거래와 가상통화, 핀테크 등 최신 유행하는 사업을 내세워 고수익을 미끼로 자금을 모집하는 불법금융행위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며 "제보를 적극 유도하기 위해 포상제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유사수신 혐의업체 수사의뢰 건수는 81건으로 전년 동기(75건)대비 7.4% 증가했다.

 

금감원은 제보내용이 구체적이면서도 불법혐의가 있다고 판단한 사안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다. 가령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하거나 혐의자가 구속되는 등 수사가 상당히 진척되거나 재판이 진행중인 사안 등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내·외부 심사위원들이 엄정하게 심사한다. 신고내용의 중요도, 시기의 적시성, 신고내용의 완성도, 예상피해규모, 수사기여도 등을 고려한다.

이후 신고내용의 중요도에 따라 포상금을 200만~2000만원 차등 지급한다. 지난 7월부터는 포상금 규모를 확대했다. 신고내용이 다수 범죄자 검거에 크게 기여하고 피해자수와 피해규모가 대규모일 경우 심사를 거쳐 최대 2000만원 포상금을 지급한다.

유사수신과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등 불법금융행위로 피해를 입거나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경우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 등에 신고하면 된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