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 인식개선 팔 걷었다!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9/11 [09:45] | 트위터 노출 457,681 | 페이스북 확산 286,482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 인식개선 팔 걷었다!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9/11 [09:45]

 

▲  [사진제공=이랜드리테일]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이랜드리테일이 장애인 직원을 위한 직무영역 개발과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

 

현재 이랜드리테일의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2001아울렛, 킴스클럽 등 전국 유통점에는 11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은 법정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초과했으나, 장애인 직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하기 위해 인식개선 교육과 직무개발 워크숍을 10일 진행했다.

 

▲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개발 워크숍 모습 / 사진제공=이랜드리테일]

 

워크숍에는 이랜드리테일의 김연배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과 전국 유통점의 지점장 50여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사업장 내 중증장애인을 위한 새로운 직무영역을 개발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본사 사옥 내 도서관의 사서직, 휴게소의 음료다과 관리직, 장애인 근로자 인재 관리 전담, 유아동반 고객을 위한 카트관리, 건강관리실 관리 등 장애인이 근무할 수 있는 새로운 직무에 대해 아이디어를 냈다.

 

이랜드리테일은 이날 나온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반기 실제 채용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S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