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사회공헌]노후주택 개선 위한 새뜰마을 사업에 건축자재 기부

국토교통부 및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9/18 [10:37]

KCC[사회공헌]노후주택 개선 위한 새뜰마을 사업에 건축자재 기부

국토교통부 및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9/18 [10:37]

 

▲  [지난 17일 전주 승암마을에서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 공동 추 진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갖고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KCC]


저소득 가정 대상 KCC의 친환경 바닥재

페인트, 창호 등 건축자재 활용하여 주거 환경 개선 실시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KCC(대표: 정몽익)가 저소득 주민 생활 안정에 기여하고자 17일 전주 승암마을에서 ‘민관협력형 노후주택 개선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을 갖고 국토교통부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새뜰마을 사업에 적극 동참한다.

 

이 날 협약식에는 KCC 김영호 영업본부장, 국토교통부 박선호 국토도시실장, 균형발전위원회 김홍목 지역균형국장 등 참여기관 주요 인사들을 비롯해 전주 김양원 부시장과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새뜰마을 사업은 급격한 경제성장 과정에서 소외된 낙후마을 주민의 삶의 터전 보전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안전, 위생 등 생활 인프라를 확충하는 범정부 차원의 프로젝트다. 흔히 달동네, 쪽방촌이라 불리는 주거 취약 지역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들여 생활인프라를 개선하고 주민 복지를 지원한다.

 

▲  [봉사활동 장면 / 사진제공=KCC]

 

여기에 KCC는 집 수리에 필요한 각종 건축자재들을 기부하면서 새뜰마을 사업 추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KCC는 자사의 페인트, 바닥재, 창호, 보온단열재 등 주요 건축자재를 통해 노후 주택 개선이 완료되면 화재 등 재해 위험이 감소하고, 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높아져 냉난방비가 절약되는 등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새뜰마을 사업 대상지는 전주 승암마을, 강릉 등대지구, 영주 관사골 등이다. 승암마을의 경우 도시가스 보급률이 0%일 정도로 필수 기반 시설도 갖추지 못한 대표적인 주거 낙후지역이다. 해당 지역들에는 현재 지원 대상가구 선정과 지역 현황 진단이 완료되어 주민 공동 이용시설, 소방도로 등 생활 기반 시설이 조성되고 노후주택 개선작업도 실시될 예정이다.

 

KCC 관계자는 “소외되고 낙후된 마을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로 거듭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건축자재를 통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 등 단순한 기부 차원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에 주력할 계획”라고 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