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나눔경영’ 중국도 인정했다

“중화자선상 4번째 수상…외자기업中 최다”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09/20 [10:11]

이랜드 ‘나눔경영’ 중국도 인정했다

“중화자선상 4번째 수상…외자기업中 최다”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09/20 [10:11]

 

▲ [중국 이랜드 중화자선상 수상] 


[이코노믹포스트=곽현영기자]
이랜드의 나눔경영 철학이 중국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중국 이랜드가 올해 중국 정부가 수여하는 자선 분야 최고의 상 ‘중화자선상’을 수상했다.
 

중화자선상은 중국 전역에서 사회공헌활동을 가장 지속적으로, 또 중국 사회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개인 또는 기업에 수여하는 영예로운 상이다.
 

중국 이랜드는 2000년부터 교육 사업과 위기 지원, 직원들의 봉사 참여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중국 이랜드는 지난 2011년, 2012년, 2015년에 이어 4번째 수상이다. 한국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고 외자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이다.
 

▲  

 

이는 중국 정부의 평가뿐 아니라 국민 인터넷 투표와 최종 전문가 심사를 거치기 때문에 이랜드가 한국을 대표하는 ‘좋은 기업’으로서 중국 정부와 국민들에게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이랜드는 현지 최대 규모의 장학사업인 이랜드양광(陽光)사업을 2011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고등학교 학생을 선발해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6개 성(省)의 3만333명의 학생을 도운 것으로 집계됐다.
 

이랜드양광봉사단은 장학생들이 대학교에 진학하여 또 다른 빈곤 학생을 학습지도 해주는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켜 중국 정부의 탈빈곤 공정과 협력하는 대표적인 모범사례로 손꼽히기도 한다.
 

또 지난 16년간 지체 장애인들의 재활을 위해 40억원 규모의 의수족을 지원하고, 빈번하게 발생하는 재해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19만개의 구호키트를 만들어 배포하였으며, 빈곤 가정과 재해 지역의 주민들에게는 661억원 규모의 의류를 지원해왔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