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이코노미 > 경제인 동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넷마블 권영식 대표 "리니지2 레볼루션 이상의 가치 창출할 것"
'블소 레볼루션'…"모바일MMORPG 세계화 이룰 것"
기사입력  2018/10/11 [22:02] 트위터 노출 964,300 페이스북 확산 257,258   이코노믹포스트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넷마블이 오는 12월 출시 예정인 대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리니지2 레볼루션'을 넘어선 성공을 거두겠다는 포부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11일 서울 신도림 쉐라톤호텔에서 진행된'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개발사 체리벅스)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리니지2 레볼루션 이상의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넷마블 게임에 '레볼루션'이란 부제가 붙은 것은 '리니지2 레볼루션' 이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이 처음이다. 

 이 게임은 엔씨소프트의 PC 온라인게임 '블레이드 & 소울' IP(지식재산권)를 재해석해 만든 모바일 MMORPG다.

 권 대표는 '블레이드 & 소울'에 레볼루션이란 부제를 붙인 이유에 대해 "전작의 가치를 뛰어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작이 있는 IP는 좀 더 차별화된 부제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리니지2 레볼루션이 모바일 MMORPG 시장을 개척했다면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나갈 작품"이라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최고의 성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으로해외시장에서 쌓은 경험을 발판 삼아 모바일 MMORPG의 세계화를 꾀하고 있다.

 

권 대표는 "우리는 '리니지2 레볼루션'을 통해 전 세계 지역별 유저들이 모바일 MMORPG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경험을 많이 했다. 또 아시아, 일본, 웨스턴에 따로 출시하면서 많은 유저를 모았고, 어떤 패턴으로 게임하는지도 봤다.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은 그보다 훨씬 좋은 성과를 낼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PC 버전인 '블레이드 & 소울'이 출시된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유저들에게 친숙도가 있다. 특히 웨스턴 시장에선 '리니지2 레볼루션'보다 인지도가 더 높은 걸로 판단하고 있다"며 "기존 '블레이드 & 소울'에 대한 인지도가 높은 시장을 중심으로 좀 더 힘을 주고, 인지도가 낮더라도 MMORPG에 대한 플레이 이해도가 높은 시장에 집중하는 전략으로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권 대표는 "앞서 넷마블이 발표했던 모바일 MMORPG의 세계화를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으로 잘 준비해 꼭 만들어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EP

ⓒ 이코노믹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