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10월 고용도 개선 쉽지 않아"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0/18 [13:23]

김동연 부총리 "10월 고용도 개선 쉽지 않아"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0/18 [13:23]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10월 고용 지표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이 10월 취업자 수의 마이너스 가능성을 묻자 "(9월 만큼) 어렵다고 하기엔 아직 이르지만 10월에도 개선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신욱 통계청장도 지난 15일 통계청에 대한 기재위 국감에서 "10월 취업자 수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도 배제할 수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9월 취업자 수는 2705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5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에 머문다.

7~8월에는 1만명을 밑돌면서 9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로 감소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왔지만 증가세를 유지했었다. 

김 부총리는 "지역별·연령별·업종별 최저임금 인상률 차등화는 법을 고쳐야 한다. 국회 입법 과정까지 거쳐야 해서 먼 길"이라면서도 "저희(기재부)나 고용부나 할 수 있는 여러 분석과 자료 검토, 효과에 대해 분석하면서 앞으로 있을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 시스템이 붕괴됐다는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의 지적에는 "제가 취임한 후 인사 청탁이나 학연·지연에 의한 인사는 한 번도 한 적 없다. 능력과 적재적소에 맞게 공정하게 인사했다"고 답변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