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시장 안정위해 노력 다할 것"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1/02 [14:42]

이주열 한은 총재 "시장 안정위해 노력 다할 것"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1/02 [14:42]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일 시중은행장들을 만나 최근 주가 하락 등 변동성이 커진 금융시장 흐름과 대내외 경제 여건 등을 점검했다.

이 총재는 국내 금융시장 움직임이 과거 불안 때와는 다르지만 상황 변화를 지켜보며 시장 안정 노력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은행장들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진 점을 경계하며 중소기업 자금지원에 적극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시중은행장들과 가진 금융협의회에서 "과거에는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할 때 환율과 시장금리도 동반 하락해 불안한 모습을 나타냈지만 이번에는 시장금리가 안정세를 보이고 환율 변동성도 제한적인 수준에 그쳤다"며 "과거 금융불안때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라고 밝혔다.

세계 증시가 하락한 가운데 유독 우리나라 주가 하락 폭이 큰 탓에 금융불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이를 다소 잠재우고 나선 것이다.

그는 "이는 큰 폭의 경상수지 흑자 지속 등으로 대외건전성이 양호한데다 우리 경제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신뢰가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10월 금융기관의 외화유동성 사정과 차입 여건에 별다른 변화가 없었고 중순 이후에는 외국인 채권자금도 다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모니터링 됐다"고 강조했다.

다만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은 경계했다.

 

이 총재는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재차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한은은 보다 경계감을 갖고 국제 금융시장 상황 변화와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필요시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시장 안정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허인 KB국민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김도진 기업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장, 박종복 SC제일은행장 등 은행 9곳 수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의회는 올들어 처음 마련됐다.

이들은 "대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어 중소기업의 자금사정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며 "일시적인 자금난에 봉착하지 않도록 만기연장 등 자금지원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가계부채 증가세와 관련해선 "정부의 억제 노력에 더해 수도권 주택가격 상승세가 진정되면서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수도권과 지방간 부동산 시장 상황에 차이가 있어 계속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시장 흐름에 대해서는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유출됐으나 은행의 외화유동성 사정과 대외차입여건은 양호한 상황"이라는 데에 의견을 같이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