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창업자 10명 중 3명은 '40대'…수도권창업 절반 넘어

국세청, 2018년 국세통계 2차 조기 공개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1/05 [13:28]

신규창업자 10명 중 3명은 '40대'…수도권창업 절반 넘어

국세청, 2018년 국세통계 2차 조기 공개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1/05 [13:28]

 

 

 

 

 

 

 

 

▲    

 

 

 

 

 

 

 


[이코노믹포스트=한지연기자]
지난해 신규창업자 10명중 3명은 '40대'이었으며 신규창업자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4일 이 같은 내용의 2차 국세통계 항목을 공개했다. 지난 7월에 1차로 79개 국세통계 항목 공개에 이어 이번에 2차로 81개 항목을 공개한 것이다.

지난해 신규 창업한 사업자의 연령대는 40대가 30.0%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24.8%) ▲30대(23.4%) 등의 순이었다. 30세 미만의 청년 신규 창업자 비중은 전년(9.2%)에서 10.1%로 증가했으나 40대와 30대는 비중이 감소했다.

지난해 창업자 가운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과반수가 넘는 53.4%(68만6000개)로서 전년(53.0%)보다 0.4%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법인세를 신고한 중소기업은 56만1000개이며 전년(51만8000개)에 비해 8.4% 늘었다. 법인세를 신고한 중소기업의 업태는 제조업이 전체의 25.4%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도매업(22.7%) ▲서비스업(18.1%) ▲건설업(16.6%) 등의 순이다.

창업(벤처)중소기업 세액감면을 신고한 법인수는 지난해 6864개로 전년(6441개)에 비해 6.6% 증가했다. 신고한 감면세액도 1516억원으로 전년(1309억원)보다 15.7% 늘었다.

 

▲    

 

지난해 수입금액 1000억원을 초과해 법인세를 신고한 법인수는 3668개로 전년(3502개)에 비해 4.7% 증가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는 66.5%(2439개)가 분포돼 있다.

고액체납자의 재산 추적조사 결과, 지난해 현금 징수금액은 8757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9.9% 늘었다. 은닉재산의 징수 금액은 88억원으로 12.3% 증가했다. 은닉재산 신고관련 포상금 지급 금액은 14억원으로 전년보다 62.7% 급증했다.

지난해 외국인 투자법인은 8517개로 전년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외국법인 국내지점은 1907개로 1.4%, 외국법인 연락사무소는 1736개로 2.6% 증가했다.

 

▲    


외국법인과 외국인투자법인을 포함해 업태별로 도매업이 3769개(전체의 36.2%)로 제일 많았다. 다음으로 ▲서비스업(28.5%) ▲제조업(20.3%) 등의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일본(2531개, 24.3%)과 미국(1938개, 18.6%)이 많았다. 다음으로 중국(8.5%), 싱가포르(5.9%), 홍콩(5.7%) 순으로 많았다.

올해 해외금융계좌 신고금액은 66조4000억원으로 지난해(61조1000억원)보다 8.7% 증가했다. 신고자 유형별로 법인 59조5000억원, 개인 6조9000억원으로 법인이 전체에서 89.6%를 차지했다.

 
한편 지난해 주류 국내 출고량(수입분 제외)은 355만1000㎘이며 맥주가 전체의 51.4%인 182만4000㎘로 제일 많았다. 그 뒤로 희석식 소주(26.6%), 탁주(11.5%) 등의 순이었다.

주료 전체 출고량은 전년(368만㎘)보다 3.5% 감소하면서 최근 3년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맥주가 전년에 비해 7.8% 줄어든 반면 탁주와 희석식소주는 각 2.3%, 1.5% 증가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통계 이용자들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국세통계연보의 양적·질적 수준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며 "국민 경제 활동 등에 도움이 되는 국세통계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공개하겠다"고 설명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국법인,해외금융계좌,신고금액,출고량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