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오르는데 근원물가 상승률 1.2%로 둔화

"정부 복지정책 등으로 공공서비스 물가 낮아진 영향"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1/08 [13:52]

소비자물가 오르는데 근원물가 상승률 1.2%로 둔화

"정부 복지정책 등으로 공공서비스 물가 낮아진 영향"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1/08 [13:52]

 

▲ 


[이코노믹포스트=이주경기자]
올들어 소비자물가는 뛰는 반면 근원물가가 저조한 오름세를 보이는 것은 정부의 확대된 복지정책 영향 때문이라고 한국은행이 분석했다.

 

무상교육 확대, 공공요금 인상 제한 등 정부의 정책들이 근원물가를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하면서 물가가 둔화된 것처럼 보이는 일종의 '착시'가 나타난 셈이다.

 

한은이 8일 국회에 제출한 '2018년 11월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올 9월까지 우리나라의 근원물가 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1.2%로 지난해 수준(1.5%)보다 0.3%p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1.9%)에 비해서는 0.7%p나 떨어졌다. 근원물가는 소비자물가에서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수요 측면에서의 기조적 물가흐름을 보여주는 지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동월대비) 지난 9월 1.9%를 기록한 데 이어 10월 2.0%까지 오른 것과는 크게 대조적이다.

 

이처럼 근원물가가 저조한 이유는 수요가 크게 늘어나지 않은 측면도 있지만 정부가 시행한 복지정책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다. 근원물가 중 개인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민간소비 증가세 등에 힘입어 올 1~9월중 2.7%를 기록하며 지난해 수준(2.5%)보다 확대됐다.


그러나 교육·의료 등 정부 영향을 받는 관리물가가 포함된 공공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2%로 1년 전(1.0%)보다 후퇴했다.

 

근원물가 상승률에 대한 품목별 기여도도 개인서비스 물가는 1.0%p를 기록했으나, 공공서비스 물가는 0.0%p에 불과했다. 정부의 복지정책 강화 등으로 상승률이 크게 낮아진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주요국과 비교했을 때 차별화된 흐름이라는 지적이다. 미국은 개인서비스 물가는 물론 공공서비스 물가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기여도가 올라 근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1.8%에서 올해 2.1%로 확대됐다. 일본도 개인서비스, 집세 등의 기여도가 소폭 확대되면서 근원물가 오름폭이 지난해 -0.1%에서 올해 0.2%로 다소 커졌다.

 

한은은 "최근 우리나라의 근원물가는 실물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 부합하는 성장세를 지속함에도 오름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향후 근원물가 상황을 점검하면서 거시적 요인과 함께 품목별 특이요인 전개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