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광군제 특수·전년比 화장품 매출 50% 껑충

생활용품 매출도 73% 성장…지난해 실적 '훌쩍'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1/12 [11:38]

LG생활건강, 광군제 특수·전년比 화장품 매출 50% 껑충

생활용품 매출도 73% 성장…지난해 실적 '훌쩍'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1/12 [11:38]

 

▲  [이미지제공=LG생활건강]


후 '천기단 화현세트' 판매량 전년比 90% 증가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LG생활건강이 올해도 중국 최대 소비 축제 '광군제(光棍節·11월11일)' 특수를 누렸다. 화장품과 생활용품 매출이 각각 지난해 실적을 뛰어넘었다.

LG생활건강은 온라인 쇼핑 사이트 티몰닷컴의 올해 광군제 행사에서 지난해 대비 화장품 매출이 50%, 생활용품 매출이 73% 가량 각각 성장했다고 12일 밝혔다.

한방 화장품 브랜드 ‘후’는 지난해 광군제 대비 72% 가량 늘어난 약 23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후의 인기 제품인 ‘천기단 화현세트’는 지난해 판매량(3만2000세트)보다 90% 증가한 6만1000세트가 판매됐다.

자연발효 화장품 브랜드 ‘숨'은 티몰닷컴에서 지난해 광군제 대비 매출이 무려 82% 증가했다. 특히 숨의 인기 제품인 ‘워터풀 세트’는 지난해 판매량보다 208% 늘어난 2만6500여 세트, ‘타임에너지 세트’는 지난해 판매량보다 48% 가량 늘어난 2만 4400여세트가 팔려나갔다.

허브 화장품 브랜드 ‘빌리프’는 대표 제품인 ‘더 트루 크림-모이스처라이징 밤’의 광군제 에디션 등을 선보이며 지난해 광군제 대비 매출이 417% 성장했다. S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