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외환 업무에 '디지털 방식' 적용

이코노믹포스트 | 기사입력 2018/11/23 [15:28]

신한은행, 외환 업무에 '디지털 방식' 적용

이코노믹포스트 | 입력 : 2018/11/23 [15:28]
▲  [이미지제공=신한은행]


 [이코노믹포스트=지연희기자]
신한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외환업무 전반에 디지털 업무방식을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디지털 방식이 도입되는 업무는 수출입·송금·해외투자 등이다. 신한은행은 본점과 영업점간 문서 전달방식을 디지털로 전환하고, 별도의 문서 출력없이 '펜 터치' 모니터를 이용하면 외환 본부 결재가 이뤄지도록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송금 전문이나 수출입 서류 발송장 작성 과정에서도 '문자인식기기(OCR펜)'를 통해 각종 문자가 자동으로 입력되도록 했다. 이번 디지털 업무 방식 전환으로 고객 편의성과 직원 업무 효율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은행 측은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빨라지는 디지털 흐름을 앞서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활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향후 국내 지점 뿐 아니라 해외 지점과 본점 사이의 업무에도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