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디지털 혁신으로 승부한다”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8/11/29 [15:20]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디지털 혁신으로 승부한다”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8/11/29 [15:20]
박정원 두산 그룹 회장. 사진 / 두산그룹 제공     


[이코노믹포스트
=김경수 기자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중국에서 개최한 건설기계 전시회를 찾아 디지털 혁신으로 중국 시장에서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29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 차이나'(Bauma China)를 방문해 이현순 두산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 동현수 ㈜두산 부회장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최고 경영진과 함께 산업 동향을 살펴보고 중국 시장을 점검했다.

 

특히 박 회장은 전시회에 참가한 업체들의 부스를 직접 돌아다니며 디지털 및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최신 건설기계 기술에 관심을 보였다.

 

두산은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 전환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경우 ICT를 활용해 건설장비를 원격으로 점검하는 텔레매틱스 서비스 '두산커넥트'를 중국과 유럽북미 시장에서 운영 중이다.

 

지난 4월에는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스타트업인 '포테닛'과 투자계약을 맺고 건설기계 무인화·자동화 기술 고도화에 나섰다.

 

이번 상하이 전시회에서 두산인프라코어는 5G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원격제어 기술을 처음 공개해 박 회장은 전시장에 들려 설치된 5G 원격제어 스테이션에서 모니터를 보며 두산인프라코어 인천공장에 있는 굴삭기를 원격으로 작동시키는 등 기술력을 점검했다.

 

박 회장은 2016년 취임 직후 첫 해외 사업현장 방문지로 중국을 택하고 이후 매년 한 차례씩 중국을 방문하는 등 중국 시장에 각별히 신경 써왔다.

 

두산의 중국 시장 매출은 ㈜두산 자체사업과 두산인프라코어의 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2015년 6000억원에서 지난해 14000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E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