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간병비 걱정 없는 치매보험 출시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1/02 [11:26]

한화생명, 간병비 걱정 없는 치매보험 출시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1/02 [11:26]
한화생명 보험료가 오르지 않는 비갱신형으로 최대 95세까지 보장한다. 사진 / 한화생명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한화생명은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새해 첫 상품으로 ‘한화생명 간병비 걱정없는 치매보험’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중앙치매센터는 2017년 처음으로 노인 치매 유병률이 10%를 넘었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치매환자는 전국적으로 약 75만명 정도이며 특히 65세 이상의 경도인지장애는 166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치매인구는 점차 늘어나 2024년에는 100만명이 넘어설 전망으로 2050년에는 전국 노인의 16%가 치매를 앓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생명 간병비 걱정없는 치매보험은 기존 상품이 특약으로 치매를 보장하는 것과 달리 주계약으로 보장하는 치매 단독상품이다. 보험료가 오르지 않는 비갱신형으로 최대 95세까지 보장한다.

환자 중 95% 이상을 차지하는 경도 및 중등도 치매까지 빠짐없이 보장해 치매보장의 사각지대를 없앤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치매와 관련된 질병이 없는 사람이라면 별도의 심사없이 3개 항목에 대한 간단한 고지만으로 가입 가능해 가입문턱도 낮췄다.

경도치매 진단 시 400만원, 중등도 치매 진단 시 600만원을 보장한다. 중증치매의 경우 진단자금으로 2000만원을 지급하고 매월 간병자금으로 100만원씩 종신토록 보장한다. 중증치매 진단 확정 시 보험료 납입은 면제되고 피보험자가 사망하더라도 간병자금은 36회 보장지급된다(주계약 1000만원 기준, 단, 기 지급한 치매진단자금은 차감후 지급).

보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표준형과 실속형으로 선택하여 가입할 수 있다. 실속형은 무해지상품으로 보험료 납입중에는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표준형 대비 약 20% 저렴하게 설계할 수 있다.

한화생명 간병비 걱정없는 치매보험은 특약을 통해 발병빈도가 높은 질병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약 8000원 정도의 저렴한 보험료로 허혈성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당뇨질환 등 3대 질병에 대해 진단, 입원, 수술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EP

 

hcw@economicpost.co.k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