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 베트남 비코랜드그룹과 합작 건설사 설립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1/09 [13:02]

대원, 베트남 비코랜드그룹과 합작 건설사 설립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1/09 [13:02]
첫 줄 좌측 대원E&C 장성현 법인장, 우측 An Trung Phat C&M JSC 응옌 투안 비엔 대표. 사진 / 대원


[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대원은 베트남 자회사 대원E&C가 비코랜드(VICOLAND)그룹 안중팟(An Trung Phat) Construction & Management JSC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양사가 체결한 MOU에 이은 후속 단계이다. 양사는 합작법인에 약 2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대원이 49%, 비코랜드 측이 51%의 지분을 갖는다. 향후 비코랜드그룹의 개발사업 프로젝트 건축공사를 합작법인이 전담하게 된다.

합작 건설사는 우선 베트남 다낭에 비코랜드그룹이 진행하고 있는 모벤픽 아파트, 호텔레지던스(Movenpick Apartment, Hotel & Residence) 2개 동 가운데 호텔(143실) 및 서비스아파트(222세대) 1개 동의 시공을 맡는다. 31층 규모로 다낭공항에서 차로 15분 거리에 있다. 1월 21일 착공식을 하고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비코랜드그룹은 베트남 중부 다낭 지역의 대표적인 종합개발회사이다. 2007년 설립 이후 호텔, 리조트, 주택단지 조성 등 부동산 복합개발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