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중 47% “설 상여금 주기 힘들다”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09:40]

기업 중 47% “설 상여금 주기 힘들다”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1/11 [09:40]
 


[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다음달 설 명절을 앞둔 가운데 기업의 47%가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11일 구인구직 포털사이트 사람인이 기업 855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 상여금 지급계획에 따르면 기업의 52.9%(452)가 지급할 것이라 밝힌 반면 47.1%(403)는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해 지난해와도(지급 51.2%, 미지급 48.8%)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미지급 이유에 대해서 선물 등으로 대체라 응답한 수치는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지급 여력 부족(29.3%), 지급 규정 없음(26.6%), 경영 실적 부진(22.15%), 성과 목표 미달(12.2%) 등의 순이 뒤를 이었다.

 

전체 기업 10곳 가운데 6곳 이상(63.6%)은 경영난을 이유로 상여금을 주지 못하는 응답을 했다. 사람인 측은 상여금을 선물로 대체하는 회사는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쪽을 선택하는 것이라 분석하기도 했다.

 

지급 계획이 있다고 답한 기업들의 상여금은 1인당 평균 71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인당 평균 78만원이던 것과 지난해 76만원이던 것에 비해 각각 9%, 7% 씩 줄어들었다.

 

설 상여금 지급 이유에 대해 기업들은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49.3%, 복수응답)라는 응답과 정기 상여금 규정’(40.5%)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라는 응답 비율은 6.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 기업 중 72.9%는 설 선물을 준다고 밝혔으며 직원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53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