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시공 취소, 건설사들 반포3지구 재참여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1/11 [14:57]

현대산업개발 시공 취소, 건설사들 반포3지구 재참여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9/01/11 [14:57]
반포3지구 재건축조합은 지난해 7월 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등을 두고 견해차를 보여 지난 8일 임시총회를 열어 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자격을 취소했다.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김경수 기자] 현대산업개발 시공이 취소됨에 따라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택지구에 대형 건설사들이 다시 참여 의사를 밝혔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은 지난 201512월 서초 무지개아파트 수주에 참여한 이후 3년여 만에 시공사 참여 의향서를 제출했다.

 

삼성물산에 앞서 GS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롯데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등이 이미 시공 입찰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곧 조합에서 마련하는 시공사 간담회에 참석해 반포3지구 재건축 수주전이 예상된다.

 

반포3지구는 전용면적 721490가구로 이뤄져 있다. 재건축이 이뤄지면 17개 동, 2091가구로 재탄생한다.

 

반포3지구 재건축조합은 지난해 7월 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등을 두고 견해차를 보여 지난 8일 임시총회를 열고 현대산업개발의 시공사 자격을 취소했다.

 

이에 현대산업개발 측은 조합의 결정에 불복해 즉각 총회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EP

 

kks@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김경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