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취약 계층 95만 가구 조사해 주거급여 지원

김경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1:34]

LH, 취약 계층 95만 가구 조사해 주거급여 지원

김경수 기자 | 입력 : 2019/02/07 [11:34]
LH가 주거 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을 위해 올해 95만 수급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벌인다고 7일 밝혔다.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김경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거 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을 위해 올해 95만 수급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벌인다고 7일 밝혔다.

 

주거급여는 소득·주거형태·주거비 부담 수준 등을 고려해 주거 취약계층에 임대료 또는 주택 보수비 등 주거비용을 지원하는 주거복지 사업이다.

 

LH는 지난 20142월 주거급여 주택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지난해까지 382만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마쳤다.

 

올해는 전국 50개 주거급여 사업소에서 신규 95만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벌인다.

 

쪽방, 고시원, 비닐하우스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수급자에게는 매입·전세임대주택 입주 희망 여부를 조사해 맞춤형 입주 정보를 문자로 안내한다.

 

지원 대상은 신청가구의 소득과 재산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소득인정금액이 중위소득의 44% 이하(4인 기준 약 203만원)인 가구다. 소득인정금액에 부양의무자의 소득과 재산 유무는 고려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주거급여 관련 자세한 문의사항은 주거급여콜센터나 가까운 읍··동 주민센터 또는 `복지로 홈페이지(bokjiro.go.kr)` 온라인접수를 통해 상담할 수 있다. EP

 

kks@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김경수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