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주거취약계층에 원룸주택 400호 공급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2/15 [11:08]

서울시, 주거취약계층에 원룸주택 400호 공급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2/15 [11:08]
13일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는 서울시가 추진 중인 5개년 공적임대주택 공급계획에 따라 민간에서 건설하는 공공원룸주택 400호를 매입해 주거취약계층에 공급할 것이라 밝혔다. 사진 / 뉴시스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저소득층 주거난 해소를 위해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민간에서 건설하는 공공원룸주택 400호를 매입해 공급한다.

 

서울시는 15일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족, 신혼부부, 도시근로자 중 월평균 소득이 50% 이하인 사람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난 해소를 위해 이 같은 정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추진 중인 5개년 공적임대주택 공급계획을 위해 올해 중 공공원룸주택 800호를 공급하고자 이번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자치구 수요조사를 통한 수요자 맞춤형 주택을 매입해 지역 내 필요로 하는 입주자를 모집해 공급할 방침이다.

 

이번 시에서 매입하는 400호는 서울 소재 주택으로 세대별 주거전용 면적이 50이하의 도시형생활주택이 대상이며 주거전용면적 26이상~40미만 규모의 원룸이 우선 매입된다. 단 지하·반지하, 위락시설 등 기피시설 인근 지역, 저지대 또는 상습침수지역 등에 해당하는 주택은 매입 대상에서 제외될 방침인 점도 덧붙였다.

 

서울시는 매입심의 시 건축사, 감정평가사 등 외부전문가를 참여토록 할 계획이다. 매입신청은 15일 오후 3시부터 다음달 4일까지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매입 신청서 접수가 가능하나 방문접수만 허용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12년 공공원룸주택 매입을 추진한 이후부터 지난달까지 총 3944(280)의 공공원룸을 매입했다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