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O-RAN 기반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 도입

김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2/22 [10:07]

KT, O-RAN 기반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 도입

김도훈 기자 | 입력 : 2019/02/22 [10:07]
후지쯔 연구소에서 KT, 후지쯔, 솔리드 연구원들이 5G 프론트홀 연동 테스트를 하고 있다. 사진 / KT


[
이코노믹포스트=김도훈 기자] KT가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인 ‘O-RAN 얼라이언스’ 표준을 도입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O-RAN 얼라이언스에 참여하고 있는 KT를 비롯한 NTT도코모, 삼성전자, 후지쯔, 솔리드, 버라이즌, AT&T, SK텔레콤, 노키아, 시스코, 바르티 에어텔(Bharti Airtel), 차이나 모바일, 차이나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케이디디아이(KDDI), 오렌지텔레콤(Orange), 소프트뱅크, 텔레포니카, 이탈리아텔레콤(TIM),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엔이씨(NEC Corporation), 마비니어(Mavenir), 피보탈(Pivotal Commware), 라디시스(Radisys Corporation), 에이치에프알(HFR Networks), 비아비(VIAVI) 26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였다.

O-RAN 규격은 서로 다른 기지국 제조사가 만든 디지털 장비(O-DU)와 라디오 장비(O-RU) 간 상호 연동을 위한 규격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통신 사업자는 5G 네트워크 구축 시나리오에 맞는 최적의 기지국 장비 조합으로 구축이 가능하다. 5G 시대를 맞아 O-RAN 프론트홀 규격을 활용한 글로벌 에코시스템은 무선 네트워크의 혁신을 앞당기고 다양한 기업의 필요에 특화된 5G 기업용 솔루션을 제공해줄 예정이다.

O-RAN 얼라이언스에 참여하고 있는 통신 사업자들은 5G 네트워크 상용화에 O-RAN 기반의 기지국을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5G 장비 개발사도 O-RAN 기반의 기지국 개발과 테스트도 시작했다.

KT는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5G 상생 협력 기반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국내 중소기업인 솔리드와 O-RAN 프론트홀 연동 규격을 준수한 라디오 장비를 개발했다. 이를 바탕으로 2월 초에 후지쯔의 디지털 장비와 초기 프론트홀 연동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했고 그 결과를 MWC 2019에서 보여줄 예정이다. EP

 

kdh@economicpost.co.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