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 고기값 상승 예상"

임동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17:45]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 고기값 상승 예상"

임동현 기자 | 입력 : 2019/04/18 [17:45]
CNBC가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여파로 세계 시장의 고기값이 상승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 CNBC 홈페이지 캡처     

[
이코노믹포스트=임동현 기자] 중국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여파로 세계 시장에서 돼지고기는 물론 다른 고기의 가격도 상승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경제전문매체 CNBC는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동남아시아와 유럽 일부 지역을 강타해 돼지고기 공급량이 전례없이 줄어들 것"이라면서 "세계 고기의 약 28%를 소비하는 중국인들이 돼지고기 대신 다른 육류를 구매하면서 고깃값이 오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컨설팅업체 TS롬바드의 로리 그린은 중국 돼지 사육량이 13% 줄어들고, 중국의 세계 돼지고기 수입 비중이 14.5%에서 22%로 늘어날 것이라면서 "중국 소비자들이 소고기나 닭고기를 더 많이 사게 되면 전 세계 고기 가격이 급등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 소비자들이 돼지고기 소비를 상쇄하기 위해 소고기나 닭고기를 더 많이 사게 되면 글로벌 단백질(고기) 가격 급등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내 돼지고기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일본 노무라 은행은 지난 2월 중국에서 돼지고기 1kg의 가격이 18.5위안이었지만 내년 1월에는 33위안까지 상승해 가격이 78%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CNBC는 "빨라야 2021년 말에 회복이 될 것"이라면서 "중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피해 규모가 중국 정부의 통제 범위보다 훨씬 클 수 있다"는 예상도 전했다. EP
 
ldh@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임동현 취재부 가지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