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이하 구직자, 사회복지 보건 의료 직종 증가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02 [15:55]

30대 이하 구직자, 사회복지 보건 의료 직종 증가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9/05/02 [15:55]
 워크넷 홈페이지.  사진  /  워크넷 캡처   

[
이코노믹포스트=성재경 기자] 30대 이하 청년 구직자 중 사회복지 및 보건 의료 관련 직종의 구직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2014~2018년 공공부문 대표 취업 누리집 '워크넷'에 등록된 30대 이하 청년 구직자의 구직 건수를 분석한 결과 사회복지 및 보건 의료 관련 직종의 구직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생명과학 연구원 등 4차 산업혁명 시대 관련 유망 직업들도 일부 구직 희망이 늘고 있다. 
 
20대 이하 구직자들의 희망 직종은 총무사무원, 경리사무원 등 경영·회계·사무관련 직종이 꾸준히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으나,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들은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18등에서 2018년 14등으로 상승하였고, 물리 및 작업치료사는 65위에서 30위로 상승했다.
 
또 웹개발자 및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유망 직업 중 하나인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소프트웨어 개발자도 상승 추세이며 애견인 증가에 따라 수요가 많아지고 있는 애완동물 미용사는 2014년 전체 121위에서 2018년 90위로 상승했다.
 
반면 제도사(캐드원)는 2014년 9위에서 2018년 15위로 하락했고,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도 24위에서 73위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30대 구직자도 경리사무원, 총무사무원 등 경영·회계·사무관련 직종이 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사회복지 및 보건·의료 관련 직종들은 20대와 마찬가지로 전반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사회복지사의 경우 2014년 21위에서 2018년 11위로, 보육교사는 12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또 금속공작기계 기능직, 기계공학 기술자, 용접원 등 기능직들도 일부 상승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유망직업 중 하나인 생명과학 연구원도 상승했다.
 
반면 영업 및 판매 관련 관리자는 9위에서 29위로, 미용사는 27위에서 49위로 큰 폭으로 하락했다. EP
 
syj@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