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고, 금액 늘어나고 건수 줄어들어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4:12]

금융사고, 금액 늘어나고 건수 줄어들어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9/05/14 [14:12]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지난해 금융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금융사고 금액 규모는 지난해 1289억원으로 늘어난 반면 사고건수는 145건으로 전보다 줄어들었다.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성재경 기자] 지난해 사기 등 금융사고 금액이 128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금융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금융사고 금액은 1289억원으로 전년(1204억원)과 비교해 7.1%(89억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고건수는 145건으로 전년(162건)과 비교해 10.5%가 줄었다.

  

금융사고 규모별로 보면 전체 사고건수의 86.9%는 10억원 미만 소액 금융사고가 차지했으며 13%는 10억원 이상 금융사고(19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10억원 이상 금융사고는 전체 금융사고 금액의 83.2%를 차지했다.

  

금융사고 유형별로는 사기가 699억원, 사고건수는 횡령·유용이 75건으로 5년 연속 가장 많았으며 업무상 배임은 22건, 금액으로는 379억원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금융사고 권역별 건수로는 중소서민이 5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은행 49건, 보험 22건, 금융투자 19건이 뒤따랐다. 하지만 사고금액은 은행이 623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이 중소서민(311억원), 금투(298억원), 보험(5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EP

 

s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