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명 중 2명 ‘취업과외’ 받아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17 [09:40]

대학생 5명 중 2명 ‘취업과외’ 받아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5/17 [09:40]
17일 구인구직 전문 웹사이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4년제 대학 3·4학년 재학생 5명 중 2명은 취업준비를 위해 취업 사교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뉴시스


[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대학생 5명 중 2명이 이른바 ‘취업 과외’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구인구직 전문 웹사이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4년제 대학의 3·4학년 학생 1080명 중 최근 1년 이내에 취업 사교육을 받은 대학생은 전체 38.2%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교육을 받은 대학생들이 최근 1년간 취업 사교육으로 지출한 금액은 평균 205만원인 것으로 집계돼 3년 전 같은 조사 당시 나온 결과(18.2%, 223만원)와 비교하면 취업 사교육은 2배 이상 늘어나고 지출액수는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사교육이 가장 많은 성별로는 여학생(39.9%)이 남학생(36.1%)보다 높았으며 전공 계열별로는 경상 계열(47.4%)이 가장 많았다.

 

취업 사교육 과목의 경우 ‘전공 분야 자격증 획득을 위한 교육’은 전체 응답 중 49.4%(복수응답)였으며 ‘자기소개서 첨삭 등 취업 컨설팅’(30.5%). ‘영어성적 취득 사교육'(24.9%)이 그 뒤를 이었다.

 

취업 사교육 경험이 없다고 답한 대학생은 그 이유에 대해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64.5%)라는 이유가 가장 컸으며 ‘효과를 확신할 수 없어서’(33.3%)라는 이유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