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원→1원’ 화폐개혁, 국민여론 과반수 이상

유진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09:56]

‘1000원→1원’ 화폐개혁, 국민여론 과반수 이상

유진경 기자 | 입력 : 2019/05/20 [09:56]
리얼미터가 조사한 원화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국민여론 자료에 따르면 1000원을 1원으로 전환하는 화폐단위 변경에 대해 국민여론의 52.6%는 강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이코노믹포스트 DB

 

[이코노믹포스트=유진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화폐개혁에 대한 공감 입장을 냈던 가운데 기존 1000원을 1원으로 화폐단위를 변경하는 ‘리디노미네이션(Re-denomination)에 대해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민의 52.6%는 강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 하에 지난 17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총 7547명을 대상으로 총 504명이 응답한 ‘1천원→1원 원화 리디노미네이션에 대한 국민여론’를 조사한 결과 찬성 32.0%, 반대 52.6%, 모름/무응답이 15.4%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찬성 의견에 △19~29세 25.1%, △30대 45.9%, △40대 36.3%, △50대 32.6%, △60세 이상 24.1%로 30대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찬성 수치를 보였다.

 

반면 반대 의견으로는 △19~29세 59.4%, △30대 38.8%, △40대 56.8%, △50대 50.5%, △60세 이상 55.3%로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과반수 이상의 높은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직업별로 살펴보면 찬성 의견에 △사무직 34.8%, △노동직 22.5%, △가정주부 28.6%, △자영업 33.1%, △학생 18.3%, △농림·어업 39.8%, △무직 35.4%, △기타 42.4%로 기타, 농림·어업층에서 40% 안팎의 모습을 보였다.

 

반면 반대 의견에는 △사무직 55.1%, △노동직 59.7%, △가정주부 50.6%, △자영업 49.5%, △학생 66.7%, △농림·어업 41.4%, △무직 41.1%, △기타 48.1%로 학생과 노동직, 사무직에서 가장 높은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이번 통계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 포인트, 응답률 6.7%에 무선 10% 전화면접, 무선 70%·유선 20%의 자동응답 혼용 방식으로 조사됐다. EP

 

y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유진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미래는 타협하지 않는 오늘이 만듭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