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한빛 1호기 안전위반에 “체르노빌, 과장된 주장”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5/21 [12:13]

한수원, 한빛 1호기 안전위반에 “체르노빌, 과장된 주장”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5/21 [12:13]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는 21일 관련 자료를 배포하며 한빛 원전 1호기 안전조치 위반과 관련 “체르노빌 사태처럼 원자로 폭주까지 갈 뻔 했다는 것은 과장된 주장”이라 해명했다. 사진 / 한국수력원자력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가 한빛원전 1호기 안전조치 위반과 관련 원전폭발 위험 방치 지적에 대해 “체르노빌 원전과 같은 출력 폭주는 일어날 수 없다”고 반박했다.

 

한빛본부는 21일 관련 자료를 통해 “지난 10일 한빛 1호기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에 대해 일부 시민단체는 ‘1986년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사고처럼 원자로 폭주까지 갈 뻔 했다’고 평가하는데 이는 과장된 주장”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한빛1호기는 지난 10일 오전 10시30분께 제어봉 인출을 시작으로 원자로출력이 18%까지 상승했으나 발전팀이 이를 감지해 10시32분 제어봉 삽입으로 출력이 10시33분부터 1%이하로 감소했다. 11시2분부터는 0% 수준을 계속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체르노빌 사태의 경우 안전설비가 작동하지 않도록 차단한 상태에서 시험을 무리하게 강행하다 출력폭주가 발생해 사고로 이어진 것”이라며 “한빛1호기는 모든 안전설비가 정상상태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출력 폭주는 일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적한 무면허 정비원의 핵분열 제어봉 조작에 대해 “원자로 운전은 원자로 조종감독자 면허나 원자로조종사 면허를 받은 사람이 제어봉 조작을 해야 하나 원자로 조종감독자 면허 소지자가 지시·감독하는 경우에는 해당 면허 미소지자도 제어봉 조작이 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정비원이 원자로 조종감독자인 발전팀장의 지시·감독 하에 제어봉을 인출했는지에 대한 사실관계 여부는 조사 중이기에 결과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 덧붙였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10일 한빛1호기에서 발생한 원자로 수동정지 사건과 관련해 한국수력원자력의 안전조치 부족 및 원자력안전법 위반 정황으로 특별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원안위는 위반한 자에 대해 긴급체포 및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EP

 

hcw@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