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무자 요청 시 국민행복기금 추심 멈춘다

현지용 기자 | 기사입력 2019/05/24 [15:26]

채무자 요청 시 국민행복기금 추심 멈춘다

현지용 기자 | 입력 : 2019/05/24 [15:26]
2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당국은 국민행복기금 채무자에 대해 채무 상담을 거칠시 추심을 중단하고 채무를 감면해주는 방안이 추진될 예정이다. 사진 / 뉴시스

 

[이코노믹포스트=현지용 기자] 정부가 국민행복기금 채무자에 대해 채무상담 신청 시 추심활동을 잠정 중단할 것이라 밝혔다.

 

24일 금융위원회는 개인 및 자영업 연체 채무자의 재기 지원 강화를 위해 당·정·청과 협의를 통해 ‘채무자 부담경감 대책’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금융복지상담센터가 채무자와 채무 상담을 거쳐 채무조정안을 국민행복기금에 제출하면 국민행복기금은 추심중단으로 절감되는 추심수수료만큼 채무자에 대한 채무 감면을 추가로 적용할 것이라 밝혔다.

 

이어 올해 3분기부터 국민행복기금 채무자 중 기초생활 생계급여 수급자 및 70세 이상 고령자, 중증장애인 등 사회취약계층에는 위부 추심위탁 없이 국민행복기금에서 채무를 직접 관리할 계획이다.

 

더불어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을 통한 재기지원 강화를 위해 채무자 중 성실하게 상환하다가 불가피한 사유로 중도 탈락한 경우 6개월간은 채권 추심을 받지 않도록 했다.

 

채무자 대리인 제도 적용범위도 현행 과잉추심 보호제도를 대부업자 또는 유사대부업자에만 한정 짓는 것을 확대해 채무자 보호를 높이도록 할 방침이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현지용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