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준금리 유지, '금리 인하' 가능성 넌지시 내비쳐

성재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0:00]

美 기준금리 유지, '금리 인하' 가능성 넌지시 내비쳐

성재경 기자 | 입력 : 2019/06/20 [10:00]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 / AP     

[
이코노믹포스트=성재경 기자]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지만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도 내비쳤다.
 
연방준비제도의 금리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 유지로 결정했다.
 
하지만 위원회는 '인내심(patient)'을 갖겠다는 기존 입장을 삭제하고 확장 국면을 지속하는데 적절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혀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암시했다.
 
연준은 경제 활동을 '견고'에서 '적절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표현을 수정하면서 "경제 활동의 지속적 확대와 2% 인플레이션에 대한 기대가 여전하지만 이같은 전망에 대한 불안감이 증가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확실성 증가, 완화된 인플레이션 압력에 따라 향후 경제 전망을 위해 들어오는 정보의 의미를 면밀히 검토해 확장 국면 지속을 위한 적절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회의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세계 성장률과 무역에서 '교차 흐름'이 증가했고 이런 부정적 영향이 데이터로 보여지기 시작할 수도 있다. 이번 회의에서 금리 인하에 대한 지지는 많지 않았지만 보다 더 수용적인 정책을 펼 수 있는 사례가 강화됐다"며 금리 인하 가능성을 넌지시 내비쳤다. EP
 
sjk@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성재경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