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 위조지폐, 주요국 줄고 기타 국가 늘어

황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1:17]

외화 위조지폐, 주요국 줄고 기타 국가 늘어

황채원 기자 | 입력 : 2019/06/25 [11:17]
25일 은행연합회는 ‘외화위폐 피해예방을 위한 가이드북’을 배포하며 미국 달러, 중국 위안 등 주요국가의 외화 위조지폐 적발은 줄어든 반면 기타 국가의 외화 위조지폐는 늘어나는 추세라 밝혔다. 사진 / 은행연합회

 

[이코노믹포스트=황채원 기자] 주요국 외화 위조지폐는 감소하는 반면 기타 외화 위조지폐는 증가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은행연합회에서 배포한 ‘외화위폐 피해예방을 위한 가이드북’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신고된 외화 위폐 중 미국 달러, 유럽연합 유로, 중국 위안, 일본 엔화 등 주요국가의 외화 위폐를 제외한 기타 외화 위폐는 110장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8장이던 것과 비교해 두 배 넘는 수치로 2015년부터 작년까지 적발된 기타 외화 위폐를 합산한 112장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합회는 “주요국 외화위폐는 감소하는 반면 한국 경제의 글로벌·가속화와 해외여행 다변화로 기타 외화 위폐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유통된 외화 위폐의 신고 추이는 2015년 1877장이었으나 지난해 597장으로 감소했고 올해 1분기에는 209장이 신고됐다. 반면 연합회는 미국 등 주요국에서 신권을 발행한지 5년이 넘어 화폐 위조조직들이 위변조 장치를 모방할 소지가 있다며 주의를 요했다.

  

특히 “카지노 외국인 밀집지역 등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범죄조직의 위폐유통 시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합회는 이번 가이드북을 통해 미국 달러화 등 주요국 통화에 적용된 위변조 방지장치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함께 담았다. EP

 

hjy@economicpost.co.kr

이코노믹포스트 황채원 취재부 기자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